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인 관광객 8명, 제주서 한국인 식당여주인 등 4명 폭행

제주도 음식점에서 주인과 손님 등 4명을 집단으로 폭행한 중국인 관광객(유커) 8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12일 “제주시 연동의 한 식당에서 업주 등 4명을 폭행해 상해를 입힌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상 상해)로 중국인 관광객 A(39)씨와 B(34·여)씨등 8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 등 8명은 지난 6일 관광차 제주로 들어와 9일 오후 10시25분쯤 제주시 연동의 한 식당에서 음식을 주문했다. 이 과정에서 A씨 일행이 외부에서 구매한 소주와 맥주 등을 식당에서 마시려고 했다. 업주인 안모(53·여)씨와 그녀의 아들인 허모(30)씨가 “다른 곳에서 사온 술을 (식당에서)마실 수 없다”며 제지했다.

이에 중국인 A씨 일행은 불만을 품고 주문한 음식값을 계산하지 않고 나갔다. 주인 안씨 모자가 이들을 따라가 주문한 음식에 대해 계산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중국인 A씨 등은 안씨 모자와 싸움을 말리려던 단골 손님 정모(28)씨 등 4명에게 폭력을 휘둘렀다.

중국인 A씨 등은 소주병이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피해자들의 얼굴을 향해 휘두르고 안씨의 배 부위를 발로 걷어찬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을 당한 여주인 안씨는 뒤로 넘어지면서 머리에 충격을 받아 뇌출혈 증상을 보이고 있다. 정씨는 눈 부위 뼈가 골절돼 제주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부상이 컸고 중국인들이 자국으로 도주할 가능성이 높다며 폭행에 가담한 중국인 8명 중 5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나머지 3명에 대해서는 출국정지를 요청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