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수차 제작업체 "사람에 직접 쏘면 매우 위험" 경고

기사 이미지

살수차를 제작한 업체의 취급 설명서. [사진=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물대포를 맞고 머리를 크게 다쳐 의식불명 상태인 백남기 농민사건과 관련해 살수차 매뉴얼에 사람에게 직접 살수할 경우 매우 위험하다는 경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살수차 취급 설명서에 '직사 위험' 거듭 강조
위험성 알고도 직사 살수 강행한 책임론 일듯
박남춘 의원 "직사 금지 왜 안 하는지…"

12일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경찰의 살수차 매뉴얼 '11년식 전진 취급 설명서' 10쪽에 '사람이나 물건을 향해 살수할 경우 사람이 다치거나 물건이 파손될 우려가 있으니 살수를 금지한다'는 경고가 들어 있었다. 사람을 향해 직접 분사하지 말도록 하는 경고 그림도 있었다. 26쪽의 경고문에는 '물을 사람에 대하여 직접 살수하면 매우 위험하다'고 거듭 강조돼있다.
기사 이미지

살수차를 제작한 업체의 취급 설명서. [사진=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박 의원은 "매뉴얼이 살수차를 제작한 업체에서 제작된 만큼 살수차의 위험성에 대해 비교적 상세하고 신뢰할 만한 정보가 (경찰에) 제공된 것"이라며 "경찰이 직사 살수를 금지하고 있지 않은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찰청이 사전에 직사 살수의 위험성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했다면 백남기 씨와 같은 불행한 사건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위험성을 알고도 직사 살수를 강행하는 것에 대한 경찰청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오늘 오전 백남기 농민 사건 청문회를 열 예정이다. 백 씨가 쓰러진 뒤 병원으로 이송되기까지 44분이나 걸리고 살수차 폐쇄회로(CC) TV 결함으로 물대포를 수동 조작했다는 의혹 규명이 쟁점이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