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상수원에서도 오염 지표종인 실지렁이 발견돼 충격

기사 이미지

팔당댐 상류에 위치한 한강 이포보 부근에서 대량으로 발견된 실지렁이. [환경운동연합 홈페이지]

낙동강에 이어, 수도권 시민들의 식수원인 한강 상수원 보호구역에서도 시궁창 같은 오염이 심한 물에서나 볼 수 있는 실지렁이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9일 "팔당댐 상류에 위치한 한강 이포보와 강천보 등 세 곳에서 환경부 지정 4급수 지표생물인 실지렁이가 발견됐다"며 "수도권 주민의 식수원에서 오염된 강물에 서식하는 실지렁이가 발견된 것은 우려할만한 일"이라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또 "수자원공사 측은 4대강 사업 이전에도 실지렁이를 볼 수 있었다고 하지만, 삽을 뜨는 족족 실지렁이가 발견되는 상황은 아니었다"며 "보가 완공된 이후 한강의 유속이 거의 없는데다 유기물이 퇴적돼 실지렁이가 살기 좋은 환경이 됐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4대강 사업으로 보가 완공되고 나서 강의 수질이 악화되고 강바닥에 저질토가 형성된 탓에 실지렁이가 대량 서식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 단체는 "실지렁이는 환경부에서 지정한 수생태 건강성 평가기준 D등급, 4급수에 해당하는 지표종"이라며 "환경부는 D등급인 4급수가 오염된 강물이어서 수돗물로는 적합하지 않으며, 약품처리 등 고도 정수처리 후 농업용수나 공업용수로 사용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지렁이가 발견된 지역이 4대강 사업 이전에는 고운 모래톱과 여울이 형성돼 있던 곳"이라며 "수 생태계와 상수도의 안전성과 관련해 정밀조사를 실행하고, 필요하다면 민관학이 함께 공동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이미지

수질이 나쁜 물에서 사는 지표종인 실지렁이.

앞서 대구 환경운동연합은 7일 낙동강 하류는 물론, 상류인 강정고령보 부근에서도 실지렁이가 발견돼 낙동강 수질 안전에 비상이 걸렸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실지렁이가 발견된 곳은 강정고령보에서 3㎞ 상류 지점, 매곡 취수장에서 1㎞ 상류 지점"이라며 "4대강 사업 준공 5년 후 낙동강이 고여서 썩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환경 당국은 "소수의 실지렁이 개체가 발견된 것 만으로 낙동강 전체 수질이 나쁘다고 하는 건 과도한 비약"이라는 입장이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