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맥주 2만병 와르르, 술냄새 진동한 울산 도로

기사 이미지

[사진 울산 남부경찰서]


울산 도로를 달리던 트럭에서 맥주 2만병이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오전 7시쯤 울산시 남구 두왕동 두왕사거리를 달리던 25t 카고트럭에 실린 카스 맥주병 2만여 개가 도로에 쏟아졌다.

당시 트럭에는 카스 상자 1300여개가 실려있었고 이 중 1000여 개 상자가 쏟아지면서 병이 깨졌다. 맥주로 뒤덮인 도로에 한동안 술 냄새가 진동했다.

주류도매 업계에 따르면 카스 1상자 도매가는 약 3만1000원으로, 트럭에 실린 맥주는 4000만원 상당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멀쩡한 맥주병을 제외하더라도 재산피해액이 2000~3000만원 상당일 것으로 추산된다.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깨진 병을 치우느라 도로 일부가 통제돼 교통 불편이 있었다.

경찰은 적재물 추락방지조치 위반 등의 혐의로 운전자 50대 정모씨를 조사하고 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