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배터리 교체 노트7에 파란색 S마크 붙인다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가 리콜 이후 제품에 붙일 예정의 스티커. [사진 샘모바일]

삼성전자가 배터리 발화 문제로 갤럭시노트7(노트7) 사용중지 권고를 미국ㆍ일본에 이어 한국에서도 내렸다. 또 전 세계적 리콜을 준비 중이다.

리콜 이후 시중에 판매될 노트7엔 별도의 스티커가 붙는다고 온라인 매체 샘모바일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스티커는 검은 띠가 둘려졌고, 파란색 바탕에 하얀색 박스가 들어있다. 박스엔 상품 정보가 들어있다. 또 소비자가 쉽게 리콜 이전 제품과 리콜 이후 제품을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파란색 S 마크를 붙여놨다.

삼성은 단말기 고유 일련번호(IMEI)를 통해 리콜 이후 제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웹사이트도 공개할 예정이다. IMEI는 ‘S 마크’ 스티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