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사드 반대는 '불순 세력' 발언에 야권 발끈 "문제는 대통령의 정치"

기사 이미지

9일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한 박근혜 때통령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10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따라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세력을 ‘불순 세력’으로 규정한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에 반발했다.

전날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청와대에서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한 박 대통령은 “끊임없는 사드 반대와 같이 대안 없는 정치 공세에서 벗어나 이제는 북한의 공격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가 취할 기본적인 것들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국가비상사태에 준하는 자세로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국내 불순세력이나 사회불안 조성자들에 대한 철저한 감시 등 국민들의 안전을 책임질 수 있도록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건 ‘대안 없는 정치 공세’이자 ‘불순 세력’으로 규정하는 듯한 발언에 야권이 발끈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지금은 정부와 정치권이 북핵 해법 마련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할 때”라며 “또한 국민의 불안을 달래고, 자칫 갈라질 수도 있는 국론을 하나로 모아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윤 대변인은 “이러한 때에 대통령께서 사드배치 불순세력 운운하며 정치공세로 비칠 수 있는 발언을 하신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힘을 하나로 모아도 부족할 시기에 여야를 나누는 듯 한 대통령의 발언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 북핵 실험에 따른 책임을 따지자고 한다면, 야당 또한 할 말이 없는 것이 아니다”라며 “강경일변도의 대북정책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핵실험이 거듭되고 있다. 대북정책의 실패를 걱정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국민들의 걱정이 어느 때보다 큰 때에 정치권이 힘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는 발언을 자제해주시길 바란다”며 “안보위기를 이용하여 국론을 분열시키는 행위는 국민의 걱정을 더욱 키우는 행위이라는 점을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드 반대하면 국론 분열이라고 야단치시는 대통령님, 심정은 이해하지만 그래서 국회로 보내라"며 "사드 최적지는 국회"라고 썼다. 청와대와 정부의 밀어붙이기식 사드 배치를 비판하려는 취지다.

박 위원장은 “중국이 안보리 제재를 이행하면 북한은 손든다”며 “남북 교류협력하면 개혁 개방으로 북한 주민이 들고 일어선다.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고 우리의 대응은 뭔가? 공격 가능한가. 결국 제재라지만 ‘중’, ‘러’가 시늉만 하면 반복된다”고 사드 배치보다는 외교적으로 북핵문제를 풀어가는 게 더 우선임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일본, 미국 정상들과 전화통화로 국제사회의 공조를 당부한 데 대해 “아베와 전화하셨다니 기분이 싱숭생숭하다. 오바마 대통령과의 전화는 의미있다고 생각된다”며 “바보야! 문제는 대통령의 정치야!”라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