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문수 "우리 스스로 핵무장에 나서야" 여권 대북강경파 목소리 커져

기사 이미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북한의 5차 핵실험 도발과 관련, "핵에 대처하는 것은 오직 핵뿐"이라며 핵무장을 주장하고 나섰다.
 
여권의 예비 대선주자 중 한 명인 그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영상으로 만든 성명을 내고 "핵은 절대무기다. 그 어떤 재래식 무기도 이길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이어 "북한 핵에 대한 대응책은 미국의 핵우산을 더욱 강화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핵이 늘어나는 만큼 상응하는 핵무력을 (남한에) 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스스로 핵무장에 나서는 것"을 또 다른 선택지로 제시했다.
 
김 전 지사는 "핵우산을 강화하든, 핵무장을 추진하든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대통령과 여야 정당이 힘을 합쳐 단호하고 통일된 대안을 분명히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3여년 간에 걸친 6자 회담, 유엔 등 세계 각국에서 북핵 포기 결의안이 채택됐지만 모든 노력이 실패로 돌아갔다"며 "북한의 핵 위협에 쩔쩔매다가 적화통일을 당하느냐, 지금부터라도 정신을 바짝 차려서 실질적인 대책을 세우느냐의 선택이 남았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북핵을 저지하기 위한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노력이 모두 실패로 돌아간 만큼, 북핵 저지를 위한 더 강력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논리다.
 
이에 앞서 전날 원유철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즉각적인 남한 핵무장'을, 김무성 전 대표는 '미국의 전술 핵무기 남한 배치'를, 홍문종 의원은 '6차 핵실험시 북한 핵시설 타격'을 주문하는 등 여권의 대북 강경파들이 잇따라 매우 강력한 대응책을 주문하고 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