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한진해운에 '담보 조건 600억 지원' 결정

기사 이미지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대한항공이 한진해운에 60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 이사회는 10일 오전 회의를 열고 '담보 선취득' 조건으로 자금 지원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한진해운이 보유한 롱비치터미널에 대한 담보를 제공하면 대한항공이 자금을 빌려주는 방식으로 지원이 이뤄진다.

한진해운은 롱비치터미널 지분 54%를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롱비치터미널을 담보로 제공하려면 이를 담보로 이미 자금을 빌려준 6개 해외 금융기관과 터미널의 또 다른 대주주인 MSC(지분율 46%)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동의가 이뤄지면 한진해운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약속한 사재 400억원 등 1000억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앞서 미국 뉴저지주 뉴어크의 연방파산법원 존 셔우드 판사는 한진해운이 신청한 임시보호명령을 승인해 미국 항만에서 하역작업이 가능해졌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