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법원, 한진해운 '스테이오더' 승인…운송차질 일부 정상화

기사 이미지
미국 법원이 한진해운의 임시보호명령을 승인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 뉴저지주 뉴어크 소재 파산법원의 존 셔우드 판사는 9일 오후(현지시간) 한진해운이 신청한 임시보호명령(스테이오더ㆍ압류금지명령)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한진해운은 자사의 선박과 화물에 대한 채권자들의 압류를 피해 항구 정박과 하역작업을 재개할 수 있게 됐다.

한진해운은 앞서 한진보스턴, 한진그리스, 한진정일, 한진그디니아 등 4척의 선박이 압류 우려 때문에 정박하지 못하고 미국의 주요 항구 주변 해상에 머물러왔다.
기사 이미지
한진해운 측 법률대리인 일라나 볼코프 변호사는 법원에 "4척의 배에 실린 짐을 내리는 데 들어갈 비용으로 미국 은행 계좌에 1000만 달러가 있다"며 "한국 법원이 하역작업에 돈을 사용하도록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한진해운의 '스테이오더'를 승인한 국가는 일본, 영국에 이어 3개로 늘었다. 싱가포르도 스테이오더를 임시 승인하고 다음주 중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한진해운은 캐나다, 독일 등 다른 주요 거래 국가에도 스테이오더 신청을 하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 이사회는 오늘 3일째 회의를 열어 한진해운에 대여금 600억원의 지원 여부를 논의한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