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건당국, "'거제 콜레라' 원인은 오염된 해수"

기사 이미지

거제시가 콜레라 예방을 위해 방역차를 이용해 소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경남 거제에서 발생한 콜레라가 해수를 통해 국내로 유입됐다는 잠정 결론이 나왔다. 보건 당국이 거제에서 해산물을 먹고 콜레라에 걸린 환자 3명과 거제항 인근 해수에서 검출된 콜레라균을 분석한 결과다.

1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5일 거제시 장목면 대계항 인근 해수에서 검출된 콜레라균의 유전자지문(PFGE) 분석 결과 거제에서 발생한 3명의 환자와 97.8% 일치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해수에 있는 균들이 사람의 몸을 한 번 통과하게 되면 유전자 변이가 일어날 수 있어 보통 97.8 % 정도면 동일한 균으로 해석한다“며 ”연관성은 매우 높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보건 당국은 이번 콜레라가 균에 오염된 해산물을 날 것으로 먹은 사람에게 전파된 것으로 보고 예방 수칙을 지켜줄 것을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30초 이상 깨끗한 물에 비누로 손 씻기, 물 끓여 마시기, 음식 익혀 먹기, 채소나 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 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설사 증상자 조리 금지 등 예방 수칙 준수를 권고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