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러, 시리아 임시 휴전 합의·반테러 공동대응키로

기사 이미지

시리아 알레포 공습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구조된 5살 소년 옴란 다크니시. 이 사진은 시리아의 참상을 세계인에게 고발하며 반전 여론을 불러 일으켰다. [사진=시리아혁명군알레포미디어센터(AMC)]

시리아의 총성이 당분간 잠잠해진다.

미국과 러시아가 일주일간 임시휴전하기로 합의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시리아가 12일 일몰시부터 전국적으로 임시 휴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이 이번 휴전 합의를 이행한다면 시리아의 폭력 사태를 줄이고 정치적 전환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도 "이번 휴전 계획은 테러리즘에 대한 전쟁을 확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도 합의를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러시아는 지난 2월에 극적으로 타결됐다가 파기된 휴전 체제를 되돌리기로 합의하고 지난 달부터 협상을 진행해왔다.

양국은 휴전 상태가 유지될 경우 향후 서로 협력해 알누스라전선(알카에다 시리아 지부), 이슬람국가(IS) 등 테러조직 격퇴작전을 벌이기로 했다.

시리아는 2011년부터 알아사드 정부군과 반군의 내전을 겪는 와중에 테러 단체들까지 개입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 때문에 애꿎은 민간인 희생자들의 고통이 깊어지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는 각각 반군과 정부군을 지원하고 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