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진해운 숨통 트일까…美 법원 '임시보호' 수용할 듯

미국에서 발이 묶인 한진해운의 화물 하역이 정상화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뉴어크에 있는 연방파산법원의 존 셔우드 판사가 한진해운이 요청한 '임시보호 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셔우드 판사는 이날 오전 한진해운의 요청에 대한 청문회를 열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한진해운 측 미국 내 법률대리인인 일라나 볼코프 변호사는 청문회에서 하역작업 비용을 차질 없이 지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법원이 미국에서 화물을 내리는 데 돈을 사용하도록 승인했다"며 "4척의 배에 실린 짐을 내리는 데 드는 비용으로 미국 은행 계좌에 1000만 달러가 있다"고 셔우드 판사에게 설명했다. 하역업체와 하역근로자들이 정상적으로 비용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임시보호 명령이 내려지면 채권자들이 한진해운 선박이나 화물을 압류할 수 없게 된다. 정상적인 화물 하역작업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현재 미국 주요 항구 주위에는 4척의 한진해운 화물선이 압류 우려 때문에 항구에 정박하지 못하고 바다 위에서 대기 중이다. 선적한 화물은 41만TEU, 화물가액만 140억 달러(15조6000억원) 규모다.
기사 이미지

앞서 한진그룹은 조양호 회장의 사재 400억원과 그룹 차원의 채권 담보 대여금 600억원 등 1000억원의 긴급 자금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한진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 이사회가 대여금 600억원 마련 방안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셔우드 판사가 요구한 자금 지원 방안 제출 시한은 한국 시간으로 9일 오후 11시까지였다. 대한항공은 오늘(10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600억원 대여금 지원 방안을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