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김정은 정신상태 통제불능” 군 “북 핵무기 도발 땐 지휘부 응징·보복”

기사 이미지

라오스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비엔티안 숙소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있다. 왼쪽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 [사진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해 “권력 유지를 위해 국제사회와 주변국의 어떠한 이야기도 듣지 않겠다는 김정은의 정신 상태는 통제 불능이라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라오스에서 조기 귀국해 청와대에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금년 들어서만 벌써 두 번째인 북한 핵실험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밖에 볼 수 없으며 이제 우리와 국제사회의 인내도 한계를 넘어섰다”며 이처럼 밝혔다.

박 대통령은 “군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 강력하게 응징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외교부도 더욱 강력한 대북제재 조치가 시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기사 이미지

북한이 정권수립일인 9일 오전 9시(북한시간) 5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북한은 정권수립일인 이날 오전 9시30분(북한시간 오전 9시)쯤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을 감행했다. 군 당국은 “5.04 규모 인공지진파가 감지됐다”며 “위력은 10kt 정도로 현재까지 핵실험 중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임호영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은 브리핑에서 “북한이 핵무기로 위해를 가할 경우 북한의 전쟁지도본부를 포함한 지휘부를 직접 겨냥해 응징·보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① 폭발력 10kt 역대 최대…북 “핵탄두 마음껏 만들게 됐다”
② 시진핑 뒤통수 친 김정은…사드 반대하는 중국 군색해져
③ 도발 150분 만에…박 대통령, 에어포스원 탄 오바마 15분 통화


귀국에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한국시간)쯤 라오스 현지에서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한 뒤 전용기 에어포스원으로 귀국 중이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15분간 통화했다. 통화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한국을 보호하기 위해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억제’(미국의 억제력을 확장해 제공한다는 의미의 핵전략 용어)를 비롯, 한·미 상호방위조약에 입각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