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지휘부 응징보복 체계 첫 공개…군 “전담 특수부대·미사일 운용”

기사 이미지

북한 조선중앙TV 이춘희 아나운서가 9일 오후 5차 핵실험 사실을 공식 발표하고 있다. [사진 TV 캡처]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지도부를 직접 타격하는 대규모 응징 보복에 나설 것이라고 군 당국이 9일 밝혔다. 임호영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육군 중장)은 “우리 군은 북한의 전쟁지도본부를 포함한 지휘부를 직접 겨냥해 응징하고 보복하는 대량응징보복(KMPR) 체계를 갖고 있다”며 “북한이 핵무기로 위해를 가할 경우 미사일 등 정밀 타격 무기와 전담특수작전부대를 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구 "전광판 심리전 재개 추진"

군 당국은 그동안 유사시 북한 지도부를 집중 타격하는 시나리오를 발전시켜 왔다. 하지만 이 같은 사실을 군 당국이 공개한 건 처음이다. 군 관계자는 “그동안 특정인을 제거하는 작전이라면서 알려졌던 ‘참수작전’이란 용어는 군 내에 없다”며 “특정인을 제거하는 게 아니라 북한 지도부를 궤멸시키기 위해 대규모 응징보복 작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이와 함께 북한이 미사일로 한국을 공격할 징후가 명백할 경우 이를 선제 타격하는 ‘킬체인’(Kill chain)과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 체계에 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 본부장은 “창문 정도 크기를 타격할 수 있는 정확도와 콘크리트 수 미터를 관통하는 위력을 가진 순항미사일, 공대지 유도폭탄인 J-DAM·GBU 계열의 폭탄을 1000기 넘게 보유하고 있다”며 “순항·탄도 미사일 전력은 총량 측면에서 북한과 대등하고 공대지 유도폭탄과 미사일은 대북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북한에서 발사한 미사일이 남한에 도달하기 전에 요격하는 KAMD도 핵심 시설에 대한 방어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 본부장이 언급한 KMPR을 비롯한 공격 및 방어 전력은 이른바 ‘한국형 3축 체계’다.
 
▶관련기사
[김영희 대기자의 뉴스분석] 대북 핵억지력 공세적으로 전환할 때
② 폭발력 10kt 역대 최대…북 “핵탄두 마음껏 만들게 됐다”
③ 시진핑 뒤통수 친 김정은…사드 반대하는 중국 군색해져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에 출석해 “고정식과 기동형 확성기를 추가로 설치해 운용하고 (대북)방송 시간대를 확대하는 한편, 시각 심리전 장비 전력화에 나서겠다”고 했다. 대북 확성기와 함께 전광판을 통한 심리전 전개를 검토 중이란 얘기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