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 사진관] 링 위에선 내가, 인생에선 네가…

  
 
기사 이미지

홍수환 한국권투위원회(KBC)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홍수환 스타 복싱 체육관에서 1977년 파나마 시티에서 맞붙었던 엑토르 카라스키야 파나마 국회의원과 17년만에 감격적인 만남을 가졌다. 언론 인터뷰를 마친 두 사람이 글러브를 끼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홍수환 한국권투위원회(KBC) 회장은 1977년 11월 파나마 시티에서 엑토르 카라스키야 현 파나마 국회의원과 세계복싱협회(WBA) 주니어페더급 초대 챔피언 결정전에서 맞붙었다. 카라스키야는 당시 11전 11승 11KO를 기록하며 ‘지옥에서 온 악마’ 로 불렸다. 신체적으로나 기량이나 모든 면에서 홍 회장을 압도했다. 예상대로 홍 회장은 경기 초반 네 차례 다운을 당했다. 경기를 지켜보던 국민들도 포기한 경기였다. 모두가 역부족이라 생각하고 있을 때 홍 회장은 넘어질 때마다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나 3라운드에서 왼손 레프트 훅을 날리며 마침내 카라스키야를 때려 눕혔다.
  
 
기사 이미지

홍 회장이 "아미고"를 외치며 두 팔 벌려 카라스키야를 환영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17년 만에 만난 두 사람이 얼싸안고 감격하고 있다. 카라스키야가 홍 회장을 번쩍 들어 올렸다.

그 경기가 있은 뒤 39년이란 세월이 지난 2016년 9월9일. 당시 역전의 주연인 홍수환과 비운의 조연인 카라스키야가 이날 서울에서 재회했다. 지난 세월 속에 파나마 국회의원이 된 카라스키야가 서울 대치동 홍수환 스타복싱 체육관을 찾은 것이다

홍 회장은 “아미고(친구야)”를 크게 외치며 링 위의 상대였던 카라스키야를 두 팔 벌려 맞았다 . 카라스키야 역시 크게 소리내어 웃으며 다가가 홍 회장과 뜨거운 포옹을 했다. 그리고 홍 회장을 번쩍 들어 올렸다.

만남은 한국국제교류재단측을 통해 카라스키야가 홍 회장을 만나고 싶다며 먼저 연락이 와 이루어졌다. 카라스키야와 홍 회장의 재회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첫 만남은 지난 1999년 한 방송 프로그램(도전! 지구탐험대)을 통해서 이루어 진적이 있다.

이날 두번째 만남을 갖은 카라스키야는 취재진으로부터 10살 차이인 홍 회장의 호칭을 ‘형님’ 이라고 하는게 어떻겠냐는 제안에 ‘형님’을 연발하면서 행사장의 분위기를 이끌어 냈다.
기사 이미지

인터뷰 도중 카라스키야의 딱딱한 손을 만지며 놀라워 하고 있는 홍 회장.

기사 이미지

황복수 전 동양챔피언도 행사장에 깜짝 초청됐다. 홍 회장은 "나는 파나마에서 황복수는 서울에서 카라스키야와 대결을 펼쳤다" 고 말했다.

홍 회장은 1978년 서울에서 카라스키야와 대결을 펼친 전 동양챔피언 황복수를 행사장에 초청해 의미를 더했다. 카라스키야도 황복수를 알아보고 감격스러운 포옹을 했다. 카라스키야는 “홍 회장과 황복수가 잘 살고 있는지 궁금했다정말 반갑다” 라고 말했다. 홍 회장이 카라스키야의 손을 만지며 “이야! 아직도 딱딱하네 (취재진들에게 손짓하며) 이거 한번 만져봐” 라며 “링위에선 내가 챔피언이었지만 인생에서는 카라스키야가 챔피언이다 정말 존경한다” 며 카라스키야의 손을 번쩍 들어 올렸다. .
기사 이미지

39년전 경기 당시 상황을 묘사해 달라던 취재진의 요구에 장난스럽게 눈싸움을 하고 있는 홍 회장과 카라스키야.

기사 이미지

카라스키야가 홍 회장에게 자신의 파나마 국회의원 뱃지를 달아주고 있다.

기사 이미지

홍 회장의 양복 깃에 달린 카라스키야의 파나마 국회의원 뱃지.

카라스키야도 “저는 홍수환 선수를 네 번 쓰러뜨렸는데 홍 선수는 저를 한방에 때려 눕혔다. 강한 주먹을 가지고 계시다” 라고 했다. 그는 “이번 만남이 홍수환에게 큰 힘이 됐으면 좋겠다” 라며 홍 회장에게 자신의 파나마 국회의원 뱃지를 달아줬다. 홍 회장은 “이러다 국회의원 되는 거 아니냐?”라며 또 한번 진하게 포옹했다. 두 사람은 인터뷰를 마친 후 글러브를 착용하고 39년 전으로 돌아갔다. 이 순간 두 영웅은 모두 주연이 됐다.


사진·글=김현동 기자 kim.hd@joongang.co.kr, 영상=김수지 P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