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우건설, 카타르서 8000억원 고속도로 공사 따냈다

 
기사 이미지

대우건설이 수주한 카타르 이링 고속도로 조감도. [사진 대우건설]

2022년 월드컵 개최 준비가 한창인 카타르에서 대우건설이 대규모 공사를 따냈다.

대우건설은 카타르 공공사업청이 발주한 이링(E-ring) 고속도로 확장공사를 7억3000만 달러
(약 8051억원)에 단독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남쪽으로 기존 도로 4.5㎞를 확장하고 왕복 8~14차선 도로 4㎞를 신설하는 공사다. 3개 층의 교차로 2곳과 2개 층 교차로 1곳이 설치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2개월이다.

공사구간은 8.5㎞로 짧은 편이지만 다층으로 이뤄진 입체교차로 3개소가 포함돼 공사비가 높은 만큼 향후 수익성이 높을 것이란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카타르의 후속 인프라 공사 수주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며 “연내에 수익성 높은 양질의 해외사업을 추가로 수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