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이패스로 주차요금 결제 가능해 진다

기사 이미지

12월부터 경기 용인시 신갈 1·2공영주차장에서 고속도로 하이패스 통행권으로 주차요금을 결제가 가능해 진다.

용인시는 8일 정찬민 시장과 최광호 한국도로공사 사업본부장, 권기칠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ITS Korea) 부회장 등과 함께 시청 비전홀에서 ‘주차장 하이패스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용인시는 ITS와 협력해 각 주차장에 맞춤형 시스템을 설치하고 한국도로공사는 요금정산 기기설치와 데이터 처리 및 회선비용 등을 부담하게 된다.

또 내년 상반기에는 신갈주차장을 포함해 용인시 공영·부설주차장 12곳 전체로 하이패스 주차결제가 확대된다. 주차장에 하이패스 결제를 도입한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하이패스로 주차비용을 결제하게 되면 현재 30초~1분 가량 소요되는 대기시간을 12초 이하로 줄일 수 있다. 이로 인해 차량 1대당 평균 5원의 에너지비용 절감과 이산화탄소 0.59원 절감효과도 기대된다.

이 시스템 도입으로 인건비 감소비용을 시민들의 주차 요금에 환원시켜 약 30%의 주차요금을 내리고 각종 편익시설 확충에도 사용할 계획이다.

요금 인하는 11월 조례를 개정해 시의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현재 공영주차장 요금은 기본 30분에 900원, 10분당 300원이 추가된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주차장이 단순 주차의 장소를 벗어나 다양한 정보 제공과 첨단시스템 등을 필요로 하는 장소로 변화하고 있어 이에 적극 부응해 나가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세 기관이 협력해 하이패스 페이 사업의 상생모델을 만들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