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우성에 ‘투자사기’ 방송작가, 또 사기혐의로 기소

기사 이미지

배우 정우성 등 지인에게서 50억 원 넘게 뜯어낸 혐의로 기소된 유명 방송작가가 빌린 돈을 갚지 못해 또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2단(단장 박종기 서울고검 검사)은 회사 운영자금 등 명목으로 빌린 8000여만원을 갚지 못한 혐의(사기)로 방송작가 박모(46)씨를 추가 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2014년 4월∼2015년 2월쯤 회사 사람을 통해 만난 A씨에게서 11억9000여만원을 빌렸다가 8350만원을 갚지 못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A씨에게 “대부업체에 투자하고 있는데 그 업자에게서 받은 이자를 그대로 주겠다”며 돈을 받아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박씨는 A씨에게 매월 일정한 액수의 이자를 주기로 약정했다. 하지만, 검찰은 박씨가 소위 ‘돌려막기’로 일부 원금만 갚았을 뿐 이자·원금을 갚을 의사나 능력이 없었다고 봤다.
앞서 그는 배우 정우성 등 지인에게서 투자금 명목으로 70억 원가량을 받아 챙긴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황신혜 의류’ 홈쇼핑 사업자금으로 75차례에 걸쳐 51억여 원을 뜯어낸 혐의로 또 기소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주로 ‘황신혜 속옷’, ‘정우성과의 토탈패션 사업’ 등 주식 투자 등을 명목으로 내세워 돈을 받아 가로챘다.

박씨는 1990년대부터 지상파 방송에서 인기를 끈 여러 드라마를 집필한 유명 작가로 속옷 판매회사를 운영하며 황신혜 등 연예인 관련 브랜드를 홈쇼핑 등에 진출시켰고, 출판사와 프로덕션도 운영했다.

박씨는 정우성에게 2009년 재벌가 등이 참여하는 사모 펀드에 투자할 수 있게 해주겠다고 속여 투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