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미애 전두환 예방'에 발칵 뒤집힌 더민주…결국 취소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지난달 29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 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8일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예방하려는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

추 대표는 당초 오는 12일 당 대표 취임 인사차 전 전 대통령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날 오전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당이 발칵 뒤집혔고, 호남 출신 전·현직 의원들과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5·18 광주 학살의 원흉을 전직 대통령으로 예우한다는 게 말이나 되는 소리냐” “광주시민과 국민이 과연 받아들일 수 있다고 보느냐” “나가도 너무 나갔다”는 등의 비판이 거세게 일면서 갈등이 증폭됐다.

특히 추 대표가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와 아무런 상의 없이 예방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우상호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에서도 “말려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흘러나오자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한 뒤 예방 취소를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은 “적절치 못한 결정”이라며 전원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추 대표는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나가면서 기자들과 간단한 문답을 했다.

-최고위원회의 분위기는 어땠나.
“뭐, 항상 소통하는 대표여야죠.”
-사전에 상의가 없었다는 비판도 적잖은데.
“네, 네. 그것도 이해가 됩니다(웃음).”
-최고위원 전원이 만류했나.
“에휴… 뭐… 아니… 그저…. 그런 건 나중에.”

야당 대표가 전 전 대통령을 예방한 것은 2003년 조순형 당시 민주당 대표가 사실상 유일하다. 그동안 야당 지도자들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때 수많은 시민들이 희생된 데 대해 전 전 대통령의 책임을 물어 전직 대통령 예방 대상에서 제외해 왔다.

그런 가운데 추 대표는 당 대표에 취임한 뒤 지난달 29일 서울 흑석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추 대표는 12일 김종필(JP) 전 총리도 예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추석을 앞두고 노태우 전 대통령도 예방하려 했지만 노 전 대통령의 건강상 문제로 연기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예방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신홍·유성운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