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미애 전두환 예방'에 발칵 뒤집힌 더민주…긴급 최고위 소집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지난달 29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오는 12일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예방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당이 순식간에 발칵 뒤집혔다. 당내에서는 당장 “5·18 광주 학살의 원흉을 전직 대통령으로 예우하는 게 말이나 되는 소리냐”는 격앙된 반응이 쏟아져 나왔다.

추 대표 측은 8일 “국민통합 차원에서 전직 대통령에게 당 대표 당선 인사를 하러 가는 것일 뿐”이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호남 출신 전·현직 의원들과 지지자들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거세게 반발하면서 갈등은 갈수록 증폭되는 양상이다.

더욱이 추 대표가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와 아무런 사전 논의 없이 예방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결국 추 대표는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했다.

호남 출신의 한 당직자는 “추 대표의 예방을 과연 광주시민과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며 “국민통합은 물론 필요하지만 이건 나가도 너무 나갔다”고 비판했다.

송영길 의원도 SNS에 “사실무근이기를. 대한민국 대법원이 판결한 헌정 찬탈, 내란 목적 살인범을 전직 대통령으로 인정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적었다. 박홍근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예방하지 않는다고 하니 전직 대통령 예우 차원은 아닐 테고, 국민화합 차원이라면 왜 국민의 지탄을 받는 그 분이 먼저냐”고 꼬집었다.

당내 분위기가 심상찮게 흘러가자 우상호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에서도 “말려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흘러나왔고, 이에 추 대표는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겠다고 통보했다.

야당 대표가 전 전 대통령을 예방하는 것은 2003년 조순형 당시 민주당 대표 이후 사실상 처음이다. 그동안 야당 지도자들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때 수많은 시민들이 희생된 데 대해 전 전 대통령의 책임을 물어 전직 대통령 예방 대상에서 제외해 왔다.

그런 가운데 추 대표는 당 대표에 취임한 뒤 지난달 29일 서울 흑석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

추 대표는 12일 김종필(JP) 전 총리도 예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추석을 앞두고 노태우 전 대통령도 예방하려 했지만 노 전 대통령의 건강상 문제로 연기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예방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