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항공사 “런던서 인도인과 흑인 조심해라”…런던시장 비난 성명

기사 이미지

인종차별적 내용이 담긴 중국국제항공의 기내 잡지 [트위터 캡처]

중국국제항공의 투어 가이드 안내문에 인종차별적인 문구가 담겨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BBC·가디언 등 영국 언론은 7일(현지시간) “중국국제항공의 기내 월간 잡지 ‘윙스 오브 차이나’에 런던에서 유색인종 거주 지역에 들어갈 때 조심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며 “인종차별적 내용 때문에 여론이 들끓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국제항공이 여행객들을 위해 제공하는 이 잡지는 영국 런던을 안내하는 글에서 “영국은 여행하기 안전한 나라이지만 인도인·파키스탄인·흑인들이 사는 지역에 들어갈 경우 조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밤에는 혼자 여행하지 말고 여성은 다른 사람들과 동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문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통해 알려지자 노동당 비렌드라 샤르마 하원의원과 로제나 앨린-칸 하원의원은 류샤오밍(劉曉明) 영국 주재 중국대사에게 공식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샤르마 의원은 “중국대사에게 ‘뻔뻔한 인종차별’이라는 지적을 담은 서한을 보내 중국국제항공의 신속한 사과와 잡지 전량 폐기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남아시아인이 많이 사는 투팅 지역구 의원인 앨린 칸은 일간 이브닝 스탠더드와의 인터뷰에서 “중국대사를 모든 인종이 더불어 사는 우리 지역에 초대하겠다”며 “그러면 그가 다양성을 가진 멋진 공동체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디언은 “중국국제항공이 아직 공식 대응을 내지 않고 있다”면서 “파키스탄계인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이 이번 사안과 관련해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