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추석선물, 조응천만 못 받아

기사 이미지

[사진 조응천 의원 페이스북 캡쳐]

박근혜 대통령이 여야 국회의원 중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에게만 추석 선물을 보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는 7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의 각 의원실로 추석 선물을 발송했다. 박 대통령이 보낸 선물은 경북 경산대추와 경기 여주햅쌀, 전남 장흥육포 등이다. 하지만 조 의원실에만 8일 현재까지 선물이 도착하지 않고 있다.

이에 조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링크한 뒤 “선물도 못 받았는데 여러분들이 후원금 좀 보태주이소”라고 글을 올렸다. 또, 댓글을 이용해 자신의 후원 계좌도 공개했다.

조 의원은 2014년 정윤회씨의 국정 개입 논란과 관련된 ‘청와대 문건 유출사건’의 핵심 인물이다. 정씨와 관련한 청와대 내부 문건 17건을 박 대통령의 친동생 박지만 EG회장 측에 건넨 혐의(대통령기록물관리법위반)로 기소됐다. 하지만 지난 4월 재판부는 “유출된 문건은 복사본, 추가본이며 대통령 기록물로 인정되지 않는다”며 조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