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일성과의 마지막 통화 "내가 살면 얼마나 산다고…"

기사 이미지

야구 해설위원 하일성. [중앙포토]

인기 야구 해설위원 하일성씨가 숨을 거뒀다. 67세.

하씨는 8일 오전 8시경 자신이 대표로 있는 서울 송파구 사무실에서 목매 숨진 채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하씨가 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씨는 최근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던 데다 사기혐의로 피소돼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지난 2월 말 부산 강서경찰서는 A선수를 NC 다이노스에 입단시켜주는 조건으로 돈을 받은 혐의(사기)로 하일성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당시 하씨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나에게 돈을 줬다는 A선수 아버지를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 돈을 빌린 적도 없다. 전화 통화만 두 차례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하씨는 "(지난 2014년) 부산의 지인 B로부터 5000만원을 빌렸다가 3000만원을 갚았다. 나와 B의 거래이지 A선수나 그의 아버지와는 관계 없다"고 주장했다. 당시 하씨는 이 같은 내용을 호소하면서 본지 기자에게 "내가 살면 얼마나 산다고 이러느냐. 이제 명예 하나만 남았다. 그건 지켜줘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① 하일성, 숨진 채 발견…유서 발견 안돼
② 사망 전 아내에 "미안하다,사랑한다" 문자 써놓고···


하씨는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 KBS 야구해설위원으로 데뷔해 최고의 인기를 끌었다. 연예인급 인기를 누리다 2002년 심근경색으로 수술을 받았지만 건강하게 복귀했다. 상속재산도 많았고 소득도 괜찮았던 그는 1년에 억대의 소득세를 낼 정도였다. 그러나 자신 소유의 건물을 파는 과정에서 지인으로부터 사기를 당했고, 경제상황이 극도로 나빠졌다. 지인에게 돈을 빌리고 방송출연, 강연 등을 하며 일부를 갚으며 지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