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제 원료 기름치, 메로로 속여 유통

부산경찰청 해양범죄수사대는 식용으로 국내 유통과 수입이 금지된 기름치(농어목 갈치꼬리과 어종)를 메로로 속여 구이용으로 전국에 유통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로 수산물 업체 대표 A씨(52)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기름치의 지방을 먹으면 설사·복통·식중독을 유발해 2012년 6월부터 식용으로는 수입·유통이 금지됐고 세제·왁스 등의 원료로만 사용된다. A씨는 2012년 3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미국 수출용이라고 속여 국내에 반입한 기름치 뱃살 등 부산물 22t(유통원가 8800만원 상당)을 메로 구이용으로 가공해 전국에 유통한 혐의다.
기사 이미지
A씨는 세관의 단속을 피해 기름치를 대만 등에서 사들여와 메로로 속여 도소매업체 등에 판매했다. 경찰은 A씨에게서 기름치를 납품받아 메로로 둔갑시켜 판매한 도소매업체 대표 7명과 생선구이 전문점 운영자 12명 등 19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업자들은 기름치 뱃살을 구워 양념을 곁들이면 육안으로는 구운 메로와 구별하기 어려운 점을 이용해 1㎏당 3000원선인 기름치를 메로(1㎏당 2만원선)로 둔갑시켜 폭리를 챙겼다.

부산=강승우 기자 kang.seung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