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염산 테러 당한 19세 인도 여성, 뉴욕 패션쇼 선다

기사 이미지
염산 테러 피해자인 인도 여성 레시마 퀴레시(19·사진)가 오는 9일(현지시간) 뉴욕 패션위크 무대에 모델로 선다. 영국 BBC는 6일 인터뷰 기사와 함께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퀴레시는 2014년 염산 공격을 받아 얼굴에 심각한 부상을 입고 한쪽 눈도 잃었다. 범인은 형부로 언니에 대한 폭행을 말리던 그에게 염산을 들이부은 것이다. 그는 “사고 당시 누구도 도와주지 않았다”며 “가족이 용기를 준 덕에 살아남아 무언가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염산 테러 근절 운동을 벌이는 비정부기구(NGO) ‘상처 말고 사랑을 만들자(Make Love Not Scar)’에 합류해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지난 4월엔 뉴욕패션위크 주관업체인 FTL MODA로부터 9월 행사에 초청받았다. FTL MODA는 아름다움의 다양성을 보여주자는 취지로 지난해 호주의 다운증후군 청소년을 초청하기도 했다. 퀴레시는 “뉴욕 무대에 올라 나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다른 염산 테러 피해자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고 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