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치백 i30 ‘골프’ 빠진 자리 달린다

기사 이미지

7일 서울 가빛섬에서 공개한 현대차 신형 ‘i30’ . 현대차 측은 “신규 플랫폼 을 적용하고 차체 강성을 높여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사진 현대차]

'해치백’(hatchback·뒷좌석과 트렁크 구분을 없애고 트렁크에 문을 단 승용차)은 세단 위주 국내 시장에서 선호도가 떨어지는 차종이다. 폴크스바겐의 베스트셀러인 ‘골프’ 정도가 인기를 끌었지만 그마저 판매가 중단됐다. 그 시장에 현대차가 다시 한 번 도전장을 던졌다. 5년 만에 새단장한 신차 ‘i30’를 들고서다.

 현대차는 7일 서울 반포동 가빛섬에서 준중형 해치백 i30를 출시했다. 2007년 처음 선보인 뒤 2011년 2세대에 이어 풀체인지(완전변경)한 3세대 신차다. 곽진 현대차 부사장은 “신형 i30는 고성능·고효율 파워트레인(클러치·변속기 등 동력전달장치)을 적용해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과 안정적인 승차감을 확보했다. 기본기가 탄탄한 유럽풍 해치백”이라고 소개했다.

 현대차는 i30를 유럽에서 개발,디자인한 ‘유럽 차’(European Car)라고 정의했다. 험난한 주행 환경을 갖춘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장시간 주행 테스트를 거친 점도 강조했다. 그 결과 심장인 엔진부터 바꿨다. 배기량을 낮추면서 출력을 높이는 ‘다운사이징’을 적용했다. 기존 2.0 가솔린 엔진 대신 1.4 가솔린, 1.6 가솔린 터보 엔진을 얹었다. 1.6 디젤 엔진은 그대로다. 주력인 1.6 가솔린 터보 모델의 경우 최고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27.0㎏f·m의 성능을 낸다. 연비는 L당 11.6㎞. 현대차 관계자는 “기존 2.0 가솔린 모델보다 출력은 약 19%, 토크는 약 29% 높아졌지만 연비는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안전성도 끌어올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일반 강판 대비 무게는 10% 이상 가볍고 강도는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을 기존 27% 보다 2배 늘린 54%로 확대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좌우 커튼 에어백 등 등 7개 에어백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HAC) ▶급제동·급선회시 차량 자세를 안정적으로 유지시켜주는 섀시 통합 제어 시스템(VSM) ▶급제동 경보 장치(ESS) 등 안전 사양을 기본 장착했다.

 디자인은 전체적으로 직선미를 살렸다. 특히 전면부에 현대차 패밀리룩인 헥사고날(육각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발전시킨 ‘캐스케이딩(폭포형) 그릴’을 적용했다. 트렁크 용량은 기존보다 17L 증가한 395L다. 가격은 2010만~2615만원.

 i30는 국내 유일한 해치백 전용차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주도로 2030세대를 겨냥해 2011년 론칭한 ‘PYL’(i30·i40·벨로스터) 브랜드의 대표 모델이다. 하지만 국내 시장에선 지난달 전체 차종 중 판매 꼴찌(35대)를 기록할 정도로 부진을 겪었다. 반면 실용성을 중시하는 유럽 시장에서는 효자 모델로 꼽힌다. 2007년부터 올 7월까지 국내·외에서 총 183만여대를 판매했다. 곽 부사장은 “주행성능·디자인·안전성·가격 등 전 부문에서 새롭게 태어났기 때문에 해외 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