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V20·아이폰7 가세…스마트폰 가을 샅바싸움

기사 이미지

LG전자가 7일 양재동 R&D센터에서 스마트폰 V20를 공개했다. 오디오와 카메라 기능을 강화했다. 디지털 음원 신호를 아날로그 소리로 변환하는 장치로 잡음을 줄였다. 전·후면에 광각 카메라를 탑재해 셀카봉 없이도 7~8명을 한 화면에 담을 수 있다. [사진 LG전자]

‘세계 최고 수준의 음질을 스마트폰으로’. LG전자가 7일 프리미엄 스마트폰 신제품 V20를 공개하며 내세운 무기다. 7일 오전 서울 양재동 LG전자 R&D센터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회에서 조준호 LG전자 MC사업부 사장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줄 수 있는 최고의 가치는 오디오와 카메라에 있다”며 “그동안 LG전자가 주도해 온 오디오·카메라 기술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렸다”고 말했다. V20에 이어 8일 새벽(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아이폰7이 공개되며 하반기 글로벌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은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했다.

LG전자가 자랑하는 경쟁력은 ‘쿼드 댁(Quad DAC)’이다. 댁(DAC ·Digital to Analog Converter)은 디지털 음원 신호를 아날로그 소리로 바꿔주는 장치다. 보통의 스마트폰은 이 댁이 하나 탑재돼 있다(싱글 댁). V20는 이를 네 개 탑재해 잡음을 절반 정도로 줄이고,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낸다는 설명이다. 또 덴마크의 유명 오디오 회사 뱅앤드올룹슨(B&O)과 손잡고 고음은 더 맑게, 저음은 더 묵직하게 내도록 음질을 매만졌다(튜닝).

녹음 기능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CD(16비트)보다 음질이 6.5배 뛰어난 24비트 음원을 녹음할 수 있다. 황상연 LG전자 MC상품기획그룹 팀장은 “이는 레코딩 회사의 녹음 품질과 동등한 수준”이라며 “미리 녹음된 반주에 노래를 더해 녹음하는 ‘스튜디오 기능’도 있다”고 소개했다.

전·후면 모두 광각 카메라를 탑재한 것도 세계 최초다. 후면 듀얼카메라가 일반각(75도)과 광각(135도) 촬영을 모두 할 수 있는 데 더해 ‘셀카’ 모드에서도 광각(120도) 촬영을 할 수 있다. 셀카봉 없이도 7~8명을 한번에 담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시장은 오디오와 카메라의 혁신에 집중하겠다는 V시리즈의 전략에 대해 “방향은 맞다”고 평가한다. 실제로 고음질·고사양 음향기기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다. 음원 시장에선 파일 압축 과정을 거치지 않은 FLAC 등 무손실 음원 거래가 크게 늘고 있다. 이런 무손실 음원은 최대 크기가 100MB로 MP3 등의 압축 파일에 비해 20배 이상 크다. 이렇게 용량이 큰 음원을 구해 들을 정도로 ‘풍성한 소리’에 집착하는 음악 애호가들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무선 오디오 솔루션을 개발하는 래드손의 유철재 대표는 “중국에선 이미 오디오 기능을 강화한 스마트폰들이 큰 반향을 일으켜 소비자 수요가 확인된 바 있다”며 “국내에서도 고가 블루투스 헤드폰이나 스피커 시장이 크게 성장하는 걸 보면 오디오 음질을 중시하는 고객은 점점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전략이 실효를 거둘지에 대해선 물음표를 다는 이들도 많다. CD의 수준을 훨씬 뛰어넘은 음질을 추구하는 소비자층이 얼마나 두꺼울지에 대한 의문이다. 소현철 신한금융투자 연구위원은 “어차피 V시리즈는 판매량을 중시하는 매스(mass·대중) 모델이 아니라 특정 소비자들을 사로잡으려는 니치(niche·틈새) 모델”이라며 “스마트폰의 기본 기능을 무난히 구현하면서 특정 경쟁력을 강화한 전략이 일부 소비자층엔 크게 어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마침 시장 상황은 우호적이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흥행 열풍이 전량 리콜 사태 때문에 주춤해졌기 때문이다. 아이폰7도 큰 혁신이 기대되지 않는다는 게 시장 예측이다. V20 흥행의 열쇠는 출고가가 될 거란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브랜드 선호도를 가격 경쟁력으로 만회하라는 권유다. 전작 V10은 출고가가 70만원대 후반이었다. LG전자는 “좀더 고민하겠다”며 이날 발표회에서 구체적인 가격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시장은 70만원대 후반~80만원대 초반이 될 걸로 내다본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이폰7과 노트7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뚜렷하다면 오디오·카메라 기능 등의 장점이 더 크게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시간으로 8일 오전 2시에 공개되는 아이폰7은 듀얼카메라 외에 아이폰6와 크게 달라진 점은 없을 거라고 시장은 추측한다. 미 정보기술(IT) 매체 폰아레나는 7일 “아이폰7은 기존 실버·골드·로즈골드 색상 외에 광택이 도는 ‘피아노 블랙’과 무광의 ‘다크 블랙’을 추가했다”고 보도했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