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럴림픽 끝나면 안락사” 휠체어 스프린트 챔피언의 고백

기사 이미지

벨기에 휠체어 스프린트 선수인 마리케 베르보트.


벨기에 휠체어 스프린트 선수인 마리케 베르보트(Marieke Vervoortㆍ37)가 2016리우 패럴림픽을 마지막으로 은퇴한 뒤 안락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휠체어 스프린트 챔피언인 베르보트가 패럴림픽이 끝나면 안락사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베르보트는 지난 런던 패럴림픽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차지하며 휠체어 스프린트 부문 챔피언에 올랐다.

현재 리우 패럴림픽을 앞두고 있는 그녀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리우 패럴림픽이 끝나는 대로 안락사 준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그러면서 “난치성 척추 질환을 앓고 있어 매일 밤 다른 사람은 상상할 수 없는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내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안락사였고 내게 유일한 희망”이라고 했다.

앞서 그는 프랑스 르 파리지엥과의 인터뷰에서도 “특히 잠 잘 때 통증이 끔찍하다”며 “잠을 10분밖에 못 잔 날도 있다”고 밝혔다.

벨기에는 안락사가 법적으로 허용돼 있다. 그는 이미 장례식 준비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베르보트는 “리우 패럴림픽은 메달을 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즐기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금메달을 따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장애인 선수들이 참가하는 2016리우패럴림픽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7일부터 18일까지 12일 동안 열린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