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국가 부를 때 안 일어난 선수…오바마 “헌법상 권리” 옹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국민의례에 기립을 거부한 미국 프로풋볼 선수 콜린 캐퍼닉(29)에 대해 5일(현지시간) “캐퍼닉은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행사한 것”이라며 옹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열린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의사를 정당하게 표현하는 캐퍼닉의 행동이야말로 민주주의가 작동하는 방식”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지난달 26일 미국프로풋볼 경기 전 국민의례에서 기립을 거부한 콜린 캐퍼닉(점선 안). [사진 NFL]

사건의 발단은 지난달 26일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레비스타디움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와 그린베이 패커스의 프로풋볼 경기를 앞두고 거행된 국민의례였다. 성조기가 펄럭이고 국가가 연주되자 모든 사람이 기립해 경례 자세를 취했다. 그러나 포티나이너스의 쿼터백 콜린 캐퍼닉(29)은 예외였다. 그는 국가가 연주되는 내내 한쪽 무릎을 꿇은 채로 앉은 자세를 유지했다.

인종차별 항의 표시로 기립 거부
프로풋볼 동료 선수 등 동참 확산

경기 후 캐퍼닉은 “미국의 인종 차별에 대한 항의 의사로 기립을 거부했다. 흑인과 유색인종을 억압하는 나라의 국기에 자부심을 보이지 않겠다”며 기립을 거부한 이유를 밝혔다. 캐퍼닉은 기립 거부 이전에도 트위터를 통해 부당하게 억압받는 흑인과 유색인종에 대한 발언을 꾸준히 해왔다.

보수 성향 미국인들은 카메라에 잡힌 그의 모습에 분노를 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는 지난달 29일 방송에 출연해 “캐퍼닉에게 더 살기 좋은 나라를 찾아서 떠나라고 해봐라. 아마 아무 데도 못 갈 것”이라며 조롱했다. 새러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억압받는다는 캐퍼닉이 계약금으로 1억1400만 달러(1260억원)를 받아 온갖 향락을 누리고 있다. 그런 부를 누릴 기회는 신과 국가가 부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캐퍼닉의 생모 헤이디 루소도 “가족과 나라를 망신시키고 있다”며 아들을 비판했다.

캐퍼닉은 멈추지 않았다. 그는 지난 1일 샌디에이고 퀄컴스타디움에서도 국민의례에 기립하지 않았다. 쏟아지는 비판에 대해선 “나는 반미주의자가 아니다. 나는 미국을 사랑한다. 그래서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이다. 미국을 더 나은 나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그의 취지에 동감한 동료 선수들도 하나 둘씩 캐퍼닉의 행동을 따랐다. 이날 같은 팀 선수 에릭 리드가 시합 전 국민의례에서 무릎 한쪽을 꿇고 앉은 데 이어 시애틀 시호크스 수비수 제러미 레인, 여자축구 선수 메간 레이피노도 차례로 기립 거부에 동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많은 이들을 생각하면 캐퍼닉의 행동을 불편하게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캐퍼닉은 공론장에서 논의가 필요한 문제를 제기했다. 청년들이 이런 논의를 방관하지 말고 많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