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신명 “퇴임 후 첫 미션은 설거지·걸레질”

 

서울에 비가 내린 지난달 31일 기자가 직접 택시를 몰며 민심을 듣는 중앙일보 ‘보이스택싱(voice taxing)’은 강신명(52) 전 경찰청장을 손님으로 모셨다. 14만 경찰조직을 지휘하는 자리에서 물러난 지 8일째 된 날이었다. 강 전 청장은 약속 장소인 서울 강남구 일원역 사거리 인근 도로 옆에 우산을 쓴 채 서 있었다. 보이스택싱에 오른 그는 “이렇게 길게 쉬어본 적은 30년 만에 처음”이라며 웃었다.
어떻게 지내나.
“가사를 분담하자는 아내의 강력한 요구를 받았다. 상의 끝에 요리는 잘 못하니 설거지와 집안 청소를 맡기로 했다. 매일 진공청소기를 돌리고 식사 후엔 설거지를 한다. 걸레질은 일주일에 한 번만 하기로 했다.”
익숙지 않을 것 같다.
“퇴임식 날 저녁식사 후에 바로 고무장갑을 끼고 시작했다. 예전부터 설거지에 나름의 ‘철학’을 가지고 있었다. 우선 큰 그릇을 거품 일으켜 먼저 닦고 작은 그릇을 닦아서 그 위에 올려놨다가 역순으로 헹구는 게 효율적이라는 생각이다.”
가족들이 좋아하겠다.
“아내한테 칭찬받는다. 옛날 선배 중엔 퇴임 후 일상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비서진이 몇 달씩 뒤치다꺼리했던 이들도 있었다. 그러면 안 되겠다 생각해 ‘홀로서기’를 연습 중이다. 올해 목표는 스마트폰을 자유자재로 쓰는 것이다. 그걸 못하면 아내한테서 독립 못한다. 어제는 스마트폰으로 기차표를 예매하는 걸 배웠다.”
기사 이미지

강신명 전 경찰청장은 “30년 만에 긴 휴가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보이스 택싱’ 내부 촬영 동영상 캡처]

강 전 청장은 2003년 임기제가 도입된 이후 두 번째로 임기를 채운 경찰청장이 됐다. 그는 지난해 11월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중상을 입은 백남기 농민 사건이 재임기간 중 가장 안타까운 일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병원에 가서 위로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 하지만 제대로 된 원인 분석 없이 사과만 하고 넘어가면 근본적 치유책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해 미뤘다. 가족들이 제기한 민형사 소송이 마무리돼 법원 판단이 내려지면 그에 따라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겠다”고 했다.

박민제 기자 '보이스 택싱'
“백남기 농민 사건 가장 안타까워
정치할 수도 있다고 한 건 말실수
요즘은 스마트폰 쓰는 법 훈련 중”

 
경찰대 출신 첫 청장이기도 했다.
“기대가 커 부담이 됐다. 특히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기대가 많았다. 2년이 지나 실망한 분이 많은 걸로 안다. 하지만 수사권은 경찰이 요구한다고 가질 수 있는 게 아니라는 게 결론이었다. 경찰이 효율적 수사 시스템을 갖춰 국민의 신뢰를 얻고 난 다음에 얻을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난 그 초석을 놓았다고 생각한다.”

강 전 청장에게는 요즘 향후 진로를 묻는 질문이 쏟아지고 있다고 한다. 그는 지난달 16일의 마지막 기자간담회에서 “정치를 할 수도 있다”고 했다.
 
정치 할 생각이 정말 있나.
“당시 순간적으로 말실수를 했다. 내 얘기의 방점은 공직 기회가 생기면 열심히 할 것이고 지역구 정치는 하지 않겠다는 쪽에 찍혀 있다. 다만 만에 하나 비례대표 같은 것은 공직 성격이 있으니 할 수도 있다는 취지였다.”
 
수서IC를 지날 즈음 박선미(25·건국대 경찰학과 4년)씨가 보이스택싱에 동승했다. 그는 경찰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박씨가 물었다.
 
경찰관의 좋은 점은.
“다른 사람에게 봉사할 수 있는 게 우선 좋다. 또 형사부터 내근직까지 업무 영역이 다양하다는 장점도 있다. 연금을 포함하면 경제적인 부분도 다른 직업에 비해 많이 떨어지진 않는다.”
경찰관이 되기 위해서는 무엇을 갖춰야 하나.
“성실성·책임감이 중요하다. 무도를 익히는 것도 필수적이다.”


박씨가 하차하고 5분 뒤 보이스택싱은 목적지인 서울 강남구 수서동에 다다랐다. 강 전 청장은 저녁식사 약속 장소로 간다고 했다. “퇴직 후 6개월간은 만나자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그 뒤에는 슬슬 외로워질 거라고 선배들이 얘기하더라. 그래서 그런지 아직까진 퇴임이 실감 나지 않는다. 일단 당장은 가사를 분담하는 게 내 할 일이라 생각하고 적응 중이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