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늘나라 딸’ 위해 오지 섬나라에 유치원 세운 아빠

기사 이미지

고계석 현대중공업 과장이 바누아투에 딸 혜륜양의 이름을 따 건립한 유치원ㆍ학교. [사진 현대중공업]


“딸 아이의 꿈을 지금이라도 이룰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합니다.”

현대중공업 조선품질경영2부 고계석(51) 과장은 지난 7월 바누아투에 자신의 딸 이름을 딴 ‘혜륜유치원’(사진)을 설립했다. 고 과장이 한국도 아닌 남태평양 섬나라에 유치원을 설립한 이유는 2014년 2월 경주 마우나 리조트 참사 때 잃은 둘째 딸 혜륜 양의 꿈을 대신 실현시켜주기 위해서였다. 고 과장은 이 사실을 숨겼으나 최근 직장 동료에 의해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부산외국어대 아랍어과 신입생인 혜륜 양은 마우나 리조트에서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행사에 참석했다가 체육관 지붕이 붕괴되면서 변을 당했다.

고 과장은 딸을 잃은 슬픔도 가시기 전인 2014년 9월 유족 보상금으로 받은 6억 원 중 4억 원을 들여 바누아투에 유치원을 짓기 시작했다. 딸 혜륜 양이 평소 선교사가 돼 해외에서 선교와 봉사활동을 하려 했던 꿈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기사 이미지

고계석 과장(왼쪽 두번째)과 딸 고(故) 혜륜씨(오른쪽). [사진 현대중공업]

 
이 유치원은 지난 7월 준공식을 열었다. 고 과장이 직접 바누아투를 방문해 유치원 개원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유치원 이름은 딸의 이름을 딴 ‘혜륜유치원’으로 정했다.

혜륜유치원은 국민소득 3000달러에 불과한 바누아투에서 보기 드문 2층, 5개 교실 규모의 유치원이다. 교육시설이 열악한 바누아투에 자리한 혜륜유치원은 오전반, 오후반으로 나눠 한번에 20여 명씩 총 50여 명의 아이를 교육할 수 있다. 유치원을 제외한 나머지 교실들은 조만간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로 탄생할 예정이다.

앞서 고 과장은 유족 보상금 중 2억원을 부산외국어대학교에 소망장학회를 설립하는 데 사용했다.

고 과장은 인터뷰를 사양했다. 이 미담을 처음 전한 현대중공업 사보에는 “아직도 떠난 딸의 이름을 입에 올리기 전엔 눈가에 눈물이 먼저 스친다. 그럴 때마다 그는 바누아투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웃음을 떠올려 본다”고 썼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