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선교, 멱살 잡은 경호원에 "고개 숙여 사과"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은 5일 국회의장실을 점거하는 과정에서 의장 경호원의 멱살을 잡은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일 국회의장실 주변에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국민들께 사과한다”며 “의장실 부근에서 있었던 옳지 못한 저의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본연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던 경호원의 멱살을 잡은 것은 어떠한 이유에서건 매우 잘못된 행동이었다. 차후에 이런 행동이 없도록 자숙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 의원은 그러면서 “다시 한 번 해당 경호원뿐 아니라 모든 경찰관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대단히 죄송하다”며 “오늘 오전에 해당 경호원과 팀장을 만나뵙고 진심 어린 사과를 드렸다”고 덧붙였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지난 1일 밤 정세균 국회의장의 개회사에 반발해 국회의장실을 점거하는 과정에서 이를 제지하는 경호원들과 심한 몸싸움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한 의원은 의장실 경호원인 현직 경찰의 멱살을 잡아 구설에 올랐다.

이후 퇴직 경찰관들을 중심으로 “한 의원을 고발하겠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날 오전에도 민주경우회와 경찰개혁민주시민연대 등은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의원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