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증권 원스톱 MTS ‘New mPOP’ 오픈

기사 이미지
삼성증권은 5일 계좌개설에서 국내외 주식와 금융상품 거래, 포트폴리오 투자와 퇴직연금 관리에 이르는 자산관리 전반을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인 ‘New mPOP’을 선보였다.

기존 mPOP과 mPOP자산관리, mPOP해외주식을 하나로 통합해 효율적인 자산관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New mPOP은 빠르고 편리한 투자를 원하는 모바일 거래고객의 특성을 반영해 세 가지 차별성을 갖췄다.

첫째, 메뉴조작과 정보입력을 최소화했다. 주식 모니터링과 매매 과정에서 필요한 화면 간 이동을 보다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메뉴이동 버튼을 포함한 핵심 메뉴들을 관심종목 메뉴 상단에 배치했다. 거래나 업무를 막힘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정보입력 프로세스를 고객중심으로 개선했다. 관심종목 내에 국내와 해외 종목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통합해 글로벌 자산관리를 용이하도록 했다. 신용 약정이 되어 있지 않은 고객이 신용주문을 선택할 경우에는 신용약정필요 메시지가 아닌 신용약정신청으로 바로 연결되도록 했다.

둘째, 금융상품 투자는 쇼핑몰과 같은 편리한 거래환경을 구축했다. 어려운 금융상품의 핵심내용을 다양한 그래픽 요소로 시각화해 마치 쇼핑몰을 둘러보듯 상품의 특징과 매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장바구니, 복수매매 등 쇼핑몰 제공하는 편리한 구매기능도 함께 접목시켰다.

셋째, 간단한 조작만으로 맞춤 포트폴리오를 설계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이 자신의 투자목적과 투자금액, 투자기간을 입력하면 이를 바탕으로 삼성증권의 자산배분전략과 추천펀드를 적용한 맞춤 포트폴리오를 설계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는 별도로 MY자산 메뉴를 제공해 기존에 단품 형태로 관리하던 자산들도 종합적인 투자관점에서 점검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New mPOP은 기존에 도입한 지문인증 로그인을 비롯해 빠르고 편리하면서 동시에 수준 높은 투자를 원하는 고객을 위해 UX(사용자 경험) 최적화에 중점을 뒀다”며 “향후에도 고객의 의견을 반영해 지속적으로 거래환경을 최적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증권의 New mPOP ios용은 앱스토어에 9월 중 오픈 될 예정이다. 기존 MTS인 mPOP도 12월까지 서비스가 유지될 예정이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