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해경, 인천대교에서 침수 위기 낚시어선 구조

기사 이미지

침수 위기 낚시어선 긴급 구조하는 모습

인천대교 인근에서 침수하던 낚싯배가 해경에 구조됐다.

5일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2시15분쯤 인천대교 인근에서 8.6t급 낚시어선 A호에서 "기관실에 바닷물이 들어왔다. 배가 침몰할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이 배에는 선장과 낚시 손님 등 14명이 타고 있었다.

현장으로 출동한 해경은 인근에서 항해를 하던 어선 B호의 도움으로 A호에 탑승하고 있던 승객 12명을 구조했다.
 


또 배수펌프를 이용해 기관실에 들어온 바닷물을 모두 빼냈다. 기관실에는 바닷물이 70㎝ 이상 올라 차 자칫 침몰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은 배 안으로 바닷물이 들어온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A호가 출항하는 과정에서 배가 수면과 가깝게 이동을 하면서 바닷물이 배 안으로 유입된 것 같다"면서도 "해양사고 방지를 위해 출항 전 기관실 등 선체 및 장비점검을 철저히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