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팔자도 기구하다” 여기서는 주인 위로하고, 저기서는 학대당해

 
기사 이미지

강아지를 발로 찼다가 주변 시민들에게 제압당하는 남성. [사진 유튜브 캡쳐]


지구촌 여기저기에서 다양한 강아지 관련 해외토픽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지난 3일(현지시간) 공원에서 만난 강아지를 발로 걷어찼다가 주변 시민들에게 비난을 사는 한 남성의 이야기가 화제가 됐다.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을 살펴보면, 두보체 공원에는 자신의 애견을 데리고 온 시민들이 10여명 있었다. 이 중 한 남성은 다른 여성과 가벼운 말싸움을 하다가 화를 이기지 못하고 그녀의 강아지를 발로 찼다. 이에 주변에 있던 시민들은 이 남성의 팔을 꺾고 함께 뒹굴면서 몸싸움을 하는 등 제압을 했다. 결국 이 남성은 씩씩거리면서 자신의 강아지를 데리고 홀연히 사라졌다.

유튜브에서는 다른 강아지의 영상도 화제였다. 콜롬비아의 한 시내버스에서 교통사고가 나, 승객이 부상을 입은 것이다. 이에 가족들이 강아지와 함께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사고 현장에 도착한 강아지는 주인에게 다가가 얼굴을 비비면서 주인을 위로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 권모(29)씨는 ”강아지의 마음이 사람보다 나은 것을 보여주는 영상들이었다“고 일갈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