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 갤노트7 리콜은 공식 리콜해야"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의 리콜 조치 발표 이후인 3일 한 네티즌이 자신의 갤럭시노트7이 발화로 폭파했다며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다.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뽐뿌`]

미국의 컨슈머리포트(Consumer Report)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 7 리콜 조치를 비판했다. 공식적인 리콜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였다.

컨슈머리포트는 미국 소비자연맹이 발간하는 비영리 월간 잡지다. 객관성과 정직을 철칙으로 하기 때문에 미국 10대 정기간행물로도 꼽힐 정도로 권위가 있다.

컨슈머리포트는 2일(현지시간) ‘삼성은 갤럭시노트7을 공식 리콜해야 한다’는 제목의 온라인 기사에서 “삼성은 노트7 판매를 중단하고 이미 구매한 제품을 모두 교체해주겠다고 밝혔다”면서 “그러나 삼성의 대응은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의 공식 리콜이 아니다. 향후 휴대전화 판매를 불법(illega)으로 만들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에서 리콜은 정부기관인 CPSC를 거쳐야 한다. 삼성전자가 CPSC에 신고해 제품 결함의 범위와 위험성, 사후 조치 등을 함께 논의한 뒤 CPSC의 권고에 따라 리콜을 진행하는 게 공식 절차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5일부터 독자적으로 갤럭시노트7을 새것으로 교환해주거나 갤럭시S7ㆍ갤럭시S7 엣지로 바꿔준다. 갤럭시S7ㆍ갤럭시S7 엣지의 경우 차액을 받을 수 있다. 원한다면 환불도 받을 수 있다. 환불하지 않고 갤럭시노트7ㆍ갤럭시S7ㆍ갤럭시S7엣지를 선택한 고객에게는 25 달러(약 2만8000원)어치의 상품권을 준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