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작가 강영호의 Who are you?] 흔쾌히 흉터 보여준 2011년 박근혜

나는 정치를 잘 모르지만, 정치판에서 사진 작업을 하면서 즐거웠다. 즐겼기 때문이다. 사실, 내게 정치는 무심한 주제다. 누가 이기고 지는 것 또한 하찮다.

“어차피 제 인생이 흉터투성이
예술 작품을 만들어 주세요”
우리 시대의 자화상을 찍었다

내게 중요한 건 생각이 다를지라도, 국가와 국민의 행복을 지향하는 정치인의 ‘얼굴’이다. 그 얼굴을 오직 인간적인 관점으로 바라보려고 한다.

다 아는 사람의 사진을 보여주며, “Who are you?(누구세요)”라고 질문하는 건 전혀 다른 차원의 접근을 하자는 거다.

한 번쯤은 선입견을 버리고 직관에만 의존해 사진을, 아니 얼굴을 감상했으면 싶다. 토요일 하루 정도는.

2011년 우연한 계기에 한 정치인의 사진을 찍어 달라는 제의를 받았다. 처음 그 정치인을 만났을 때 뉴스를 접해 이미 알고는 있었지만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큰 얼굴의 흉터 때문에 깜짝 놀랐다. 사진쟁이의 직감으로 나는 그 흉터를 부각해서 초상사진을 찍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조심스럽게 제안을 했다. 그 정치인은 의외로 “어차피 제 인생 자체가 흉터투성인데요”라며 선선히 허락해 주었다. 그러곤 자신의 이야기를 짧게 들려주었다.
기사 이미지
“부모님 두 분이 모두 흉탄에 돌아가셨고, 여자인데 얼굴에 큰 칼자국이 있고, 환갑의 나이에 혼자 사는, 여자 정치인.”

대부분 아는 이야기였지만, 그래도 그런 얘기를 직접 들었을 때의 충격은 컸다. 나는 정치에 관한 한 백지나 다름없을 만큼 무관심하지만 그녀의 흉터 있는 얼굴은 어쩌면 대한민국 정치사의 상징이자 우리의 자화상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이었다. 나는 그 정치인을 소재로 예술 작품을 만들고 싶은 욕심이 생겼고, 그에게 다큐멘터리 사진 작업을 제안했다. 그는 “예술 작품을 만들어 주세요”라며 흔쾌히 응해주었다.
 
▶추천 기사 유치원버스 전복, 시민들 망치 들고 달려와···영상 보니

그 후 1년여 동안 나는 그의 공식 혹은 비공식 동선을 쫓아다니며 다양한 시선의 작업을 시도했다. 그러던 중 실제가 이미지를 만들고, 거꾸로 이미지가 실제를 만들어 내는 시대에 한국의 정치인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는, 어쩌면 정치인에 대한 다양한 시선의 부재 때문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주로 그의 뒷모습을 찍었다. 그건 정치인의 행적이 아닌, 정치의 목적을 알고자 함이었다. 즉 내 카메라의 시선은 주로 그와 마주 서 있는 국민을 향해 있었다. 사진 속 사람들의 표정은 그를 비추는 거울이었다(작은 사진). 하지만 내 작업은 말만큼 쉽지 않았다. 그의 뒤에서 서성거리다 보면 앞모습을 찍어야 하는 사진기자들로부터 “방해가 된다”는 불평과 욕을 듣기 일쑤였다. 대선 캠프가 만들어지면서 내 작업에 대한 캠프 스태프들의 불만은 더 큰 걸림돌이었다. 요약하자면 “전쟁 같은 이 상황에 지금 예술 하게 생겼느냐?”는 것이었다.
기사 이미지
캠프에서 필요로 하는, 인증샷 같은 앞모습 사진을 그의 뒤나 옆에서 찍지 말고 다른 기자들과 같은 라인에서 찍어 달라고 채근해오기 시작했다. 점점 근접해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회도 제한되기 시작했다.

그런 시간이 흐르면서 결국 나는 현장에 나가지 않게 됐다. 내 다큐멘터리 사진작업은 중단되었다. 그는 대통령이 되었다.
 
▶ 관련기사 식당에 혼자 덩그러니 앉은 채 물끄러미 식탁 보는 사진 속 박근혜는…

얼마 전 그를 찍었던 ‘수십만 장’의 사진들을 정리하면서 가장 인상적인 작품 하나를 골랐다. 내 스튜디오에서 처음 만난 날 그가 거울을 보기 위해 잠시 뒤돌아보던 순간을 찍은 뒷모습이다. 벌써 5년의 시간이 흘렀다. 대통령으로서의 시간이 1년5개월여 남아 있는 지금 문득 다시 그의 뒷모습을 찍어 보고 싶다. 그리고 궁금하다. 5년 전에 비해 지금 그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표정은 어떻게 바뀌었는지를.

사진작가 강영호 kyhsang@gmail.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