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피스텔서 남친 배웅했을 뿐인데 ‘업소녀’ 취급?

기사 이미지
남자친구 출근길을 배웅해주던 직장인 여성이 이른바 ‘업소녀’(유행주점 등에서 일하는 여성 지칭) 취급을 당한 황당한 사연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사연은 이렇다. 남자친구와 결혼을 앞둔 한 여성은 가끔 남자친구의 오피스텔에 들른다. 오피스텔에 들른 날 남자친구가 출근할 때면 문 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잘 다녀오라’고 배웅을 하곤 했다.

그런데 어느날. 식사를 하기 위해 배달음식을 시켰는데 음식 배달원이 “문 앞에 뭐가 붙어 있는데 보셔야 할 것 같다”고 말한다. 문 앞엔 한 은행 봉투가 붙어 있었다. 그리고 그 봉투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저기요. 오피스텔 안마 업소인 건 아는데 거북하니까 북도에 얼굴 내밀고 남자 배웅하는 것 좀 자제해 주세요.’

사연을 올린 이 여성에 따르면 봉투는 쉽게 떨어지지 않게 두꺼운 투명 테이프로 튼튼하게 붙였다. 상상도 못한 글귀에 화가 난 여성은 경비실을 찾아가 CCTV를 확인했다. 봉투를 붙인 사람은 바로 이웃이었다.

곧바로 이웃을 찾아 갔지만 이웃 사람은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 같은 사연이 인터넷을 타고 전해지면서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어처구니 없는 쪽지’라고 비판했다.

업소녀 취급을 당했다는 이 여성은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저와 제 남자친구가 이상한 사람이 된 것 같다 너무 화가난다”며 “지나가는 사람들이 다 봤을 텐데 진짜 명예훼손으로 고소라도 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토로했다.

이런 황당 사건이 벌어진 건 최근 주점이나 안마·성매매업소가 1인 가구가 주로 사는 소형 오피스텔 등 주택가까지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성매매를 목적으로 오피스텔이나 주택을 임대하는 사실을 알고도 임대해 주는 건물주에 대해선 강력 처벌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