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ift&] 품격 더한 설화수, 오설록 프리미엄 … 베스트셀러만 골라 담았다

기사 이미지

아모레퍼시픽이 선보인 추석선물세트. 왼쪽부터 오설록 시크릿 티스토리, 설화수 자음2종세트, 헤라 에이지 어웨이 2종 기획세트. [사진 아모레퍼시픽]

한가위를 맞아 아모레퍼시픽은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베스트셀러로 구성된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아모레퍼시픽

아시아의 철학과 지혜를 담아 조화와 균형의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홀리스틱 뷰티 브랜드 설화수는 자음 2종, 진설 2종, 자여진 기획으로 세트를 구성한 ‘2016 추석 선물세트’ 3종을 출시했다. ▶설화수 자음 2종 세트는 설화수 기본라인인 자음수·자음유액으로 구성됐다. 완벽한 보습을 자랑하는 젤 타입의 한방 영양 화장수인 자음수와 피부를 유연하게 가꿔주는 실크 감촉의 로션인 자음유액 2종이 피부 본연의 건강함을 찾아준다. 자음수·자음유액·윤조에센스·섬리안크림·탄력크림의 기초 견본 5종이 함게 증정된다. 12만원대.

▶품격을 더하는 설화수 진설 2종 세트는 적송 성분이 촉촉함을 선사하는 스킨 진설수와 보습과 영양을 채워 피부결을 매끈하고 유연하게 가꿔주는 에멀젼 진설유액으로 구성된 토털 안티에이징 라인이다. 23만원대.

▶설화수 자여진 기획 세트는 주름이 깊고 넓게 뻗어나가는 주름 줄기 현상을 케어해주는 안티에이징 에센스인 자여진에센스와 자음수, 자음유액, ·자음생 진본유, 자음생크림 오리지널, 자음생크림 라이트로 구성됐다. 18만원대.

K-뷰티의 아름다움을 선도하는 헤라도 베스트셀러로 구성된 스킨케어 기획세트를 선보였다. ▶헤라 셀 에센스 기획세트(6만원대)는 셀 에센스 150ml와 증정품인 셀 에센스 더블 이펙트 화장솜 60매, 셀 에센스 마스크 5매로 구성됐다. 헤라 셀 에센스는 피부 깊숙이 담아두는 셀 바이오 플루이드 싱크 2.0을 함유하고 있다. 8가지 피부 활성화 성분이 촉촉하고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는 근원적인 힘을 길러주는 워터 에센스이다.

▶헤라 에이지 어웨이 2종 기획 세트(10만5000원대)는 에이지 어웨이 인텐시브 워터 150ml, 에이지 어웨이 인텐시브 에멀젼 120ml에 화이트 프로그램 클렌징 폼 30ml, 셀에센스30ml, 에이지 어웨이 인텐시브 워터 30ml, 에이지 어웨이 인텐시브 에멀젼 30ml을 더한 구성으로 선보였다. 피부에 스페셜 케어가 필요한 추석을 맞아 타고난 듯한 건강한 피부결은 물론 얼굴 전체 점·선·면까지 아울러 입체 안티에이징을 선사해준다.

이외에 ▶헤라 오일세럼 단품 기획세트(8만5000원대) ▶헤라 아쿠아볼릭 2종 기획 세트(8만2000원대) ▶헤라옴므 럭셔리 2종 기획 세트(7만5000원대) ▶헤라옴므 블랙 퍼펙트 2종 기획 세트(11만원대)를 내놓았다.

제주 자연의 진심을 담은 프리미엄 티(Tea) 브랜드 오설록도 다양한 가격대와 상품 구성으로 선택의 폭을 넓힌 추석선물세트를 출시했다.

소중한 이에게 특별한 순간을 선사하는 ‘프리미엄 기프트 세트’와 취향저격 아이템인 ‘내 마음대로 만드는 선물세트’, 녹차를 색다른 방법으로 즐길 수 있는 ‘스페셜 기프트’까지 다양하게 선보인다. 선물용으로 좋은 명차와 순수 녹차, 블랜딩 티 등 단품도 있다.

오설록 프리미엄 기프트 세트는 금액대별로 구성을 세분화해 2만원대부터 10만원대까지 다양한 가격대로 준비했다.

특히 올해에는 원하는 가격대와 상품을 직접 구성할 수 있는 맞춤형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차(茶)의 진정한 풍미를 즐길 수 있는 클래식 티부터 향이 돋보이는 블렌딩 티와 허브티까지 피라미드 티백 제품을 골라서 받는 사람의 취향을 고려한 선물을 구성할 수 있다. 가격은 3만원대부터 6만원대까지 다양하다.

오설록은 추석을 맞아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한다. 참여 고객에게는 구매 금액별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오설록 홈페이지( osulloc.co.kr) 나 주요 백화점 내 티숍 및 티하우스에서 문의 및 구입이 가능하다.

제품 문의는 아모레퍼시픽 고객상담실(080-023-5454).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