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한정후견인' 지정

기사 이미지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에 대해 법원이 한정후견인을 지정하기로 결정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20단독 김성우 판사는 신 총괄회장의 넷째 여동생 신정숙(78)씨가 청구한 신 총괄회장의 성년후견 사건에 대해 "사단법인 '선'을 신 총괄회장의 한정후견인으로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재판부는 신 총괄회장의 진료기록과 병원으로부터 받은 사실조회 회신 등을 바탕으로 "신 총괄회장이 질병과 노령 등의 정신적 제약으로 사무를 처리할 능력이 부족한 상태"라고 판단했다. 특히 2010년과 2012년, 2013년에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외래 진료를 받을 당시 의료진에게 기억력 장애와 장소 등에 대한 지남력 장애를 호소했던 사실과, 2010년부터 아리셉트(Aricept) 등 치매 관련 치료약을 지속적으로 처방받아 복용한 사실을 근거로 후견인 지정이 필요하다고 봤다.

재판부는 "이외에도 재판 중 심문기일, 조사기일, 현장 검증 등에서 시간과 장소에 대한 지남력이 부족하거나 상실된 것으로 보이는 진술을 여러차례 했고, 조사관의 조사 결과에도 인지능력 저하 등이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신동빈, 신격호 치매 재판서 절반 승리···줄소송 예고

한정후견인으로 지정된 사단법인 '선'은 법무법인 '인'이 공익활동 목적으로 설립한 단체다. 이태운(68) 전 서울고법원장이 이사장으로 있다. 재판부는 사단법인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신 총괄회장의 자녀들 사이에 회사 경영권 등을 둘러싼 극심한 갈등이 계속되고 있어 한 쪽에 후견 업무를 맡기면 분쟁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신 총괄회장의 복리를 위해 중립적이고 객관적으로 후견사무를 할 수 있는 전문가를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