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 사오정] 추미애, 노무현 묘역 찾아 ‘눈물의 참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눈물을 흘렸다. 추 대표는 31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를 개최한 뒤, 오후에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로 이동했다. 추 대표의 이번 방문엔 최인호ㆍ김영주ㆍ양향자 최고위원들도 함께 했다.
기사 이미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당지도부는 31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추 대표가 참배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송봉근 기자

추 대표는 헌화대에 헌화분향한 뒤 너럭바위로 이동, 묵념하다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았다. 옆에 있던 김영주ㆍ양향자 최고위원들도 눈물을 보였다.

마음을 추스른 추 대표는 추도의 말을 통해 “노 전 대통령께서 후보 시절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 이런 약속을 국민께 하시면서 전국을 뛰시고 국민께 희망을 주셨던 것이 아직도 기억에 뚜렷하다”라며 “민생이란 말만 들어도 주머니 속 송곳처럼 아프게 찌른다”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추도의 말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기사 이미지

추미애 더민주 대표와 당지도부가 31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서 너럭바위를 어루만지고 있다. 송봉근 기자

추 대표는 “지지세력을 통합시켜서 민생을 살리고 정권교체를 해내겠습니다. 힘 주십시오. 고맙습니다 대통령님”이라며 말을 맺었다.

이어 추대표는 무릎을 굽혀 너럭바위를 어루만지기도했다.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글을 적고 있다. 송봉근 기자

추 대표는 이날 방명록에 ‘이제는 온전히 하나되어 민생을 위한 정권교체를 이루어내겠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 힘 주십시오.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미애와 최고위원 일동 드림. 2016.8.31’이라고 적었다. 이후 추 대표는 사저에 가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추 대표는 면담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권 여사께서 ‘모든 걸 바쳐서 꼭 잘해달라. 믿는다’라고 강하게 힘줘서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송봉근·조문규 기자 chom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