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인나, 촬영 중인 中 드라마 하차…‘사드 보복’ 논란

기사 이미지

중국 드라마 촬영을 위해 라디오 DJ까지 그만 둔 유인나. [중앙포토]

배우 유인나가 촬영 중인 중국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30일 중국 시나연예 등 다수의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중국 후난위성 TV ‘상애천사천년2: 달빛 아래의 교환’에서 유인나가 최종 하차하고 곽설부가 캐스팅됐다고 보도했다. 유인나는 중국판 ‘인현왕후의 남자’인 이 드라마 여주인공으로 발탁돼 이미 촬영을 진행 중이었다.

매체들에 따르면 이 드라마는 다음 달 방영을 목표로 막바지 촬영 작업이 한창이었다. 그러나 촬영 종료를 앞둔 시점에서 유인나가 하차하고 대만 배우가 캐스팅 된 것이다.

유인나는 이 드라마 촬영을 위해 자신이 5년 동안 맡고 있던 KBS 라디오 쿨 FM ‘유인나의 볼륨을 높여요’에서 하차한 바 있다.

유인나의 하차 조짐은 중국 내 한국 연예인들의 활동과 한류 콘텐츠 유입을 제한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는 소식과 함께 이미 여러 차례 보도된 바 있다.

그러나 이 드라마의 컨설팅을 담당한 CJ E&M 관계자는 “현재 제작은 진행 중인 만큼 유인나의 하차와 관련한 얘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한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여파로 인한 영향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