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아동학대 입양아빠 구속


입양한 3살짜리 딸을 밀어 뇌사 상태에 빠지게 한 50대 양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31일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김모(52)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지난 7월15일 지난해 연말 입양한 딸(3)을 플라스틱 막대기로 발바닥을 수차례 때리고 밀어 넘어뜨려 뇌사에 빠뜨린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지난 4월에도 나무 막대기로 발바닥과 손 등을 여러 차례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딸과 같이 입양한 2살짜리 아들도 손바닥을 맞는 등 여러 차례 김씨에게 학대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뇌사에 빠진 딸은 지난 4월 병원에 한차례 더 입원을 하기도 했다. 항생제를 잘못 먹은 문제(저나트륨 증세)때문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이 아이 몸엔 멍이 든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신고를 받고 병원으로 출동해 수사를 했지만 아이 스스로 자해를 해 생긴 멍이라고 의사가 말을 해 따로 보호 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아이가 수시로 괴성을 지르고 위험하게 가위를 가지고 노는 등 말을 잘 듣지 않아 훈육 차원에서 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고 아이를 방치한 혐의로 김씨의 부인(46)도 불구속 입건했다.

영어학원을 운영하는 김씨 부부는 이들 남매 외에 10살과 7살인 두 아들, 18·14세인 딸 둘 등 모두 6명을 입양해 키우고 있었다. 두 딸은 캐나다에서 유학 중이다. 10살과 7살 아들은 현재 초등학교와 유치원에 다니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아이들에게도 학대행위가 있었는지 수사했지만 학대 흔적 등이 따로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