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제 데모 지시 의혹…허현준 靑 행정관 조사

기사 이미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보수 시민단체인 ‘어버이연합’에 관제 데모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허현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을 소환 조사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30일 허 행정관을 고소인 및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어버이연합에 관제 데모를 지시한 사실이 있는지 물었다”고 말했다. 허 행정관은 관련 의혹을 대부분 부인했다고 한다.

지난 1월 허 행정관이 어버이연합 측에 ‘한일 위안부 합의안 체결과 관련해 집회를 열어달라’는 내용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하지만 지난 6월 검찰 조사를 받은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에 이어 허 행정관도 “보도된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받은 적 없고 그 내용을 해당 언론에 말한 바 없다”며 관련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이달 중순 어버이연합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2030정치공동체 청년하다’ 등 시민단체는 “직권남용죄를 적용해 처벌해야 한다”며 허 행정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허 행정관도 해당 언론사 및 기자들을 상대로 민ㆍ형사상 고소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각각 검찰과 법원에 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