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공무원이 도심서 여중생 불러세우고 ‘바바리맨’

기사 이미지

바바리맨. [일러스트=김회룡]


도심에서 여중생을 불러 세우고 음란행위를 한 법원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공공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충북 모 법원 6급 공무원 A(4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7일 오후 7시 20분쯤 청주 상당구 금천동의 한 상가 앞에서 길을 가던 여중생 2명을 불러 세운 뒤 입고 있던 반바지를 내려 음란행위를 한 혐의다.

A씨는 이를 목격한 여중생들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반바지를 입고 모자를 썼다는 여중생들의 신고 내용과 비슷한 인상 착의를 한 A씨를 범행장소 인근에서 붙잡아 임의동행했다.

신고를 한 여중생은 “친구와 집에 가는데 한 남자가 부르더니 갑자기 바지와 속옷을 내리고 음란행위를 하고 달아났다”고 진술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음란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CCTV를 분석하는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