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청 깜짝 방문했는데 아무도 없네…두바이 왕의 헛걸음

기사 이미지

두바이 토후국 왕인 무하마드 빈 라시드 알 막툼이 두바이 시청을 방문했지만 사무실은 텅 비어 있었다. [사진 두바이 미디어 오피스]

두바이 왕이 두바이시 고위공무원들의 근무 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시청을 깜짝 방문했지만 단 한 명의 공무원도 마주치지 못하는 일이 벌어졌다.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두바이 토후국의 왕이자 아랍에미리트의 총리인 무하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67)이 28일 오전 7시 30분 공무원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시청 사무실을 깜짝 방문했다.

하지만 시청 고위공무원 가운데 제시간에 출근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빈 책상과 그의 초상화만 걸려 있었다. 28일은 일요일이지만 두바이에선 정상 근무일이다. 두바이에선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을 쉬는 대신, 일요일엔 정상 근무를 한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두바이 왕의 이 같은 깜짝 방문은 평소에도 자주 있는 일이다.

하지만 공무원들은 왕의 깜짝 시찰에 대응하지 못했고, 왕의 방문 이후 두바이시 법무실장을 비롯한 시청 고위공무원 9명은 퇴직 통보를 받았다.

명목상으로는 “도시 발전의 새 국면을 맞이해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것이었지만 현지 언론들은 이번 조치가 왕이 시찰에서 느낀 실망과 분노가 작용했을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두바이시 모나 알마리 공보국장은 국영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국왕이 확실한 신호를 보내려는 것 같다”며 “윗사람이 근면 성실하지 않으면 아랫사람도 출근 시간을 지키지 않는다”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