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도 사람처럼 분위기 파악쯤은 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개의 뇌가 사람과 마찬가지로 말의 의미에는 왼쪽 뇌가 반응하고, 말하는 소리의 어조나 음색 등과 같은 감정 요소에는 오른쪽 뇌가 반응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과학전문지 사이언스에 게재되는 헝가리 에오트보스 로란드 대학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사람이 긍정적인 어조로 칭찬하는 내용의 말을 할 때만 개 뇌의 보상시스템이 활성화된다.

아틸라 안딕스 박사의 연구팀은 자기공명영상(MRI) 기계 위에서 자극에 따른 개의 뇌 활동을 기록하는 실험기구를 이용한 테스트를 했다.

조련사들은 개에게 “최고야” “잘했어”와 같은 칭찬할 때 하는 일반적인 말과 “그러나” “그럼에도”와 같은 칭찬이나 질책이 아닌 중립적인 말을 했다. 또 같은 말을 긍정적 어조와 중립적 어조 두 가지로 들려줬다.

그 결과 긍정적인 어조로 긍정적인 말을 했을 때 개 뇌의 부상 부위가 강한 활동성을 보였다.

하지만 긍정적인 말을 중립적인 어조로 말할 때나 중립적인 말을 긍정적인 어조로 했을 때
훨씬 약한 뇌 반응을 보였다.

이런 실험 결과는 개가 말의 의미에 주의를 기울인다는 것을 뜻한다.

개 주인이 애정 어린 목소리로 개에게 나쁜 말을 해도 개가 꼬리치며 좋아하는 것은 주인의 몸짓과 눈을 보고 그 말을 칭찬의 뜻인 것으로 추리하기 때문인 것이라고 안딕스 박사는 설명했다.

이 실험의 결과는 말의 의미와 그에 담긴 감정을 뇌의 서로 다른 부분이 처리해 양자를 결합하는 능력은 인간에게만 고유한 게 아니며, 인간이 말을 시작하기 이전부터 비영장류에서부터 진화해왔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