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인당 장학금 315만원, 3년 새 48% 늘어

지난해 4년제 대학의 1인당 장학금이 300만원을 넘었다. 사립대가 쌓아둔 적립금은 8조원에 육박했다.

사립대학들이 쌓아둔 적립금은 8조원 육박

31일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발표한 4년제 대학 180곳의 정보공시 현황에 따르면 대학생 1인당 장학금은 2015년 315만1000원으로 2014년 294만7000원보다 6.9% 늘었다. 국가장학금을 처음 도입한 2012년(213만3000원)보다 48% 증가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등록금 부담을 줄이기 위한 대학들의 자발적 노력과 정부의 장학금 확충 노력이 빚어낸 결과"라고 말했다.

국공립대 27곳의 1인당 장학금은 268만4000원으로 3.2% 늘었다. 사립대 153곳은 328만2000원으로 7.9% 증가했다. 수도권 대학(67개교)은 314만6000원이었고 비수도권(113개교)은 315만4000원이었다.

학생 1인당 교육비는 1427만4000원으로 2014년(1356만2000원)보다 71만원(5.2%) 늘었다. 학생 1인당 교육비는 학교가 학생의 교육과 교육여건 조성을 위해 투자한 비용을 뜻한다. 인건비·운영비·장학금·도서구입비·실험실습비 등이 포함돼 있다. 국공립대의 학생 1인당 교육비는 1591만9000원, 사립대는 1378만원이었다.

전체 대학의 학생 1인당 교육비가 증가했는데 사립대(4.5%)보다는 국공립대(7.4%)가, 수도권 대학(4.1%)보다는 비수도권 대학(6.3%)의 증가폭이 더욱 컸다.

전국 대학이 쌓아둔 적립금은 7조9591억원으로 2014년보다 973억원(1.2%) 감소했다. 적립금 용도로는 건축적립금이 3조5266억원(44.3%)으로 가장 많았다. 기타적립금(2조2479억원, 28.2%), 장학적립금(1조3792억원, 17.3%), 연구적립금(7364억원, 9.3%), 퇴직적립금(690억원, 0.9%) 등 순이었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