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아이 아닌데”…식당에 어린 자녀 버리고 간 비정한 부모


어린 자녀를 식당에 버리고 간 뒤 찾으러 오지 않은 20대 부부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분당경찰서는 지난 27일 저녁 성남시 분당구의 한 패밀리 레스토랑에 5살 된 아들과 2살 된 딸을 버려두고 떠난 뒤 4시간 넘게 찾으러 오지 않은 혐의(아동방임 및 유기)로 아빠 오모(24)씨와 엄마 김모(22)씨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오후 7시쯤 아이들과 함께 식당에 들어가 1시간 가량 식사를 하다 오씨가 먼저 자리에서 일어나 식당을 떠났고 10분 뒤쯤 부인 김씨도 아이들을 남겨둔 채 자리를 떴다.

이들 부부가 돌아오지 않자 식당 주인은 경찰에 “어린 아이 2명을 버리고 부모가 사라졌다”는 내용으로 신고했다.

경찰은 식당 CCTV에 잡힌 오씨의 차량을 조회하고 5살 아이가 얘기한 강원도에 있는 어린이집 전화번호 등을 토대로 오씨와 김씨의 인적사항을 확인했다.

하지만 경찰이 이들에게 전화를 하자 엄마 김씨는 “내 아이가 아니다”라며 아이들을 버리고 떠난 일을 부인했다.

아빠 오씨도 “애들 엄마에게 아이들을 맡겼다”며 “나한테 전화하지 말라”고 한 뒤 전화를 끊었다.

다시 전화를 건 경찰이 “아동 유기사건으로 처리해 수사하겠다”고 하자 오씨는 자정이 넘어 경찰 지구대에 찾아와 아이들을 데리고 갔다. 오씨는 경찰에 “애들 엄마가 집을 자주 나간다”며 “그 일로 이날도 다퉜고 아이들 엄마가 식당에 애들만 두고 나간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식당 CCTV에 대한 정밀분석을 마치고 오씨와 김씨를 소환해 아이들을 버리고 간 행위에 대한 고의성 여부 등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