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경도 수사·형사·조사 업무 경험해 봐야죠”

  
 
기사 이미지
경기도 최초의 강력계 여형사, 경기도 첫 여성 조사관, 경기도 첫 여성 경무계장. 서금희(53·경정·사진) 고양경찰서 경무과장의 이력이다. 23세에 순경으로 입문해 30년 만에 경정에 올랐다. 그가 경찰 생활 30년을 돌아보며 에세이집 『무궁화 꽃을 피웠습니다』를 30일 출간했다. 순경에서 출발해 일선 경찰의 꿈이기도 한 ‘무궁화 계급장’ 3개를 달았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서금희 고양경찰서 경무과장
『무궁화 꽃을 피웠습니다』 출간

그는 책에서 “경찰 본연의 임무를 제대로 이해하고 맡은 분야에서 최고가 되기 위해선 여경도 수사·형사와 조사 업무를 경험하라”고 조언했다. 과거 여성 경찰의 수사·형사 부서 지원에 난색을 표했던 경찰서 간부를 설득해 첫발을 디뎠던 일화도 소개했다. 서 과장은 “경찰은 남성이나 여성이나 똑같이 업무를 해야 하는 특성이 있다. 여성 경찰의 경우 어떤 업무에도 부딪혀 보겠다는 용기와 도전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찰서 살림살이를 챙기며 행사 진행도 많이 해야 하는 경무계장 보직을 맡겠다고 마음먹은 뒤에는 무대 울렁증을 극복하기 위해 곧바로 서울 종로의 유명 웅변학원에 다녔다고 적었다.

서 과장은 31일 오후 7시 고양문화원 강당에서 출판기념 콘서트를 연다. 시 낭송가이기도 한 서 과장이 직접 시를 낭송하고 피아노 연주도 선보인다. 책 판매 수익금 중 일부는 난치병 자녀를 둔 가정 형편이 어려운 경찰관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고양=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